봄날에 떠올린 행복한 추억들

오늘은 봄날의 설레임 가득한 아침을 맞이했다. 햇살이 듬뿍 내리쬐면서 창문 밖을 바라보니, 반딧불이와 나비들이 놀고 있었다. 그 모습이 마치 순수하고 행복한 추억들을 떠올리게 해줬다.

난 친구들과 함께 해변으로 놀러가기로 했다. 태양이 더러운 물고기들을 바다 밖으로 몰고 나오자, 우리는 연인들이나 가족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는 백사장에 도착했던 그날을 떠올렸다. 푹신한 모래 위에서 발을 펼치고 파도와 함께 춤을 춘 것이 생각나니 웃음이 나왔다. 수평선을 바라보며 저 멀리 내 집에 있는 나의 사랑스러운 가족이 어떤 모습으로 내 어깨 위로 그림자를 내리쬐고 있을까 상상하고 있었다. 이렇게 무심코 떠올린 행복한 추억들이 이번 봄에도 다들 세상을 밝게 비춰줄 것이라는 기대감이 가득했다.

벚꽃이 만발한 공원에 도착한 우리는 아기자기한 봄 꽃들과 함께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그림자가 점점 길어질 때쯤, 우리는 다같이 하늘에 손을 펴고 사진을 찍은 적이 있었다. 그때의 행복한 추억이 머릿속에서 번졌다. 한창 농담을 터뜨리고 웃고 놀던 친구들, 상큼한 꽃 향기와 함께 늘어지는 실직감, 아침 햇살에 비친 웃는 얼굴들이 정말 좋은 추억이었다. 그렇게 떠오른 이 행복한 순간이 어느새 내 마음을 따뜻하게 가득 채워주었다.

저녁이 되자 우리는 예쁜 빨간 장미로 꽉 찬 화분을 선물한 친구의 생일 파티에 참석했다. 어둠 속에서 빛나는 양초와 함께 우리는 친구의 생일을 축하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맛있는 케이크를 맘껏 먹고, 친구들과 추억을 만들었던 그날의 행복이 내 마음을 채웠다.

오늘 하루를 되돌아보니 내게는 정말 소중하고 행복한 순간들이 가득했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봄날에 떠올린 행복한 추억들은 어느새 현실이 되어 나를 행복하게 만들어주었다. 더 이상 걱정거리나 스트레스가 없는 순간이었다. 이렇게 떠오르는 추억들이 그저 지나가는 것이 아니라, 미래에 나에게도 더 많은 행복을 선물해줄 것 같은 느낌이었다. 그리고 또 다시 어떤 봄날에 떠올릴 행복한 추억들을 만들기 위해 미래를 향해 나아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오늘의 일기를 뒤돌아보며 나는 행복함을 가득히 느끼며, 내일의 행복한 순간들을 기대하며 잠에 들었다.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