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성 가득한 소중한 한 일

오늘은 감성 가득한 하루였다. 아침에 일어나서 창문 밖을 바라보니 봄의 신선한 공기가 내 얼굴을 살랑이며 스쳐갔다. 어제까지는 마음이 무겁고 힘들었던 나에게 오늘은 조금 다른 한 일이 있을 것 같은 예감이 들었다.

나는 용기를 내어 내 사랑하는 사람에게 편지를 썼다. 그동안 내 속마음을 숨기며 너무 많은 고민과 걱정을 했었는데, 오늘은 그 고민과 걱정을 모두 떨쳐버리기로 한 것이었다. 편지에는 얼마나 그를 사랑하는지, 그리고 앞으로 함께 하고 싶다는 나의 진심이 가득 담겨있었다. 마치 내 마음을 다 털어놓은 기분이었다.

편지를 쓰고 난 뒤, 나는 심호흡을 하며 편지를 감싼 푸른색 종이에 그리는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나의 소중한 한 일인 이 편지와 그림은 내가 그를 위해 준비한 작은 선물이었다. 그안에서 나에게 푹신하고 따뜻한 감정이 울려퍼졌다.

편지와 그림을 마무리한 후 나는 길을 따라 그를 찾아갔다. 고백을 할 준비가 돼 있었기에 신경이 예민했지만, 그 사실이 더욱 신나고 기분 좋은 것 같았다. 마침내 그를 만났다. 그는 나에게 달려와서 나의 손을 꼭 잡았다.

“내게 편지와 그림을 준거야? 너무 예쁘고 감동적이야,” 그가 말했다. 그의 말에 나는 순간 눈물이 고여왔다. 내 마음이 전해져서 그에게도 다가갔던 것 같았다. 나는 행복한 미소를 지으며 그에게 고백했다. 그리고 그는 따뜻하게 내 얼굴에 키스를 하며 답변했다.

그와 함께한 하루는 정말로 감성 가득한 소중한 한 일이었다. 나는 용기를 내서 그에게 내 마음을 전할 수 있었고, 그는 나의 고민과 걱정을 이해해 주었다. 이제부터는 서로의 마음을 나누며 함께하게 될 것이다. 이 순간부터 우리의 사랑은 더욱 깊어갈 것이다. 앞으로도 함께 많은 추억을 만들어 갈 것이다.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