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달·조코비치·머리·페더러, 한 팀으로 대회 출전…사상 최초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 22-09-24 21:13 조회 12 댓글 0

본문

icon_link.gif https://etoland.co.kr/link.php?n=6893904 복사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는 23일 "레이버컵 사상 최초로 '빅4'가 한 팀을 구성했다"고 발표했다.

레이버컵은 2017년 창설된 대회로 유럽과 월드 팀의 남자 테니스 대항전이다.

올해 대회는 9월 23일부터 사흘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다.

올해 대회에 나달과 머리, 페더러는 이미 출전 의사를 밝혔고, 조코비치의 합류가 미정이었는데 조코비치가 이날 출전을 선언하면서 '빅4'가 유럽 팀에서 힘을 합치게 됐다.

팀 유럽과 팀 월드는 각각 선수 6명씩으로 구성되며 유럽의 남은 두 자리는 누구로 채워질 것인지 정해지지 않았다.



2017년에는 페더러-나달, 2018년은 페데러-조코비치가 복식 조를 이루는 보기 드문 장면도 나왔다.

올해 대회 유럽 팀 단장은 비에른 보리(스웨덴), 월드 팀 단장은 존 매켄로(미국)가 맡았다.

월드 팀에서는 펠릭스 오제알리아심(9위·캐나다), 테일러 프리츠(13위·미국), 디에고 슈와르츠만(14위·아르헨티나)의 출전이 확정됐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게시물이 없습니다.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